Register 2021.11.27 (Sat) KOREA Edition
전체메뉴보기

정치

박병석 국회의장, "올해 한-호주 수교 60주년…수소·ICT·인프라사업 등 협력 할 수 있는 잠재력 있어"

송고시간 2021.03.23 18:29

[푸드타임스코리아=홍정수 기자]박병석 국회의장은 23일 의장집무실에서 캐서린 제인 레이퍼 주한호주대사의 예방을 받고 "올해는 한-호주 수교 60주년이다. 양국은 수소 등 신재생에너지와 ICT 분야 등에서 협력 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특히 호주는 그린수소 생산에 강점이 있고, 한국은 수소 활용 기술이 뛰어나다. 또 호주의 고속도로와 철도 건설사업 등 인프라사업에 한국 기업들이 진출하고 있다"며 "한국의 기업들은 경험도 많고 실력도 뛰어나니 계속 참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캐서린 제인 레이퍼 대사는 "한국 기업들의 호주 투자를 환영한다. 저희 호주는 한국의 최대 주요광물, 수소 공급처가 되고 싶다"면서 "또 현재 많은 기업들이 저탄소분야와 주요광물분야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런 협력을 증진시키고자 한다"고 화답했다.

박 의장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한국과 호주 간의 왕래가 없다. 양국 간에 기업인들의 필수 왕래는 허용하는 게 좋을 것 같다. 또 저도 코로나 팬데믹이 진정되면 국회의장 자격으로 방문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또 "호주는 한국전에서 피를 흘린 동맹이다. 북핵 문제 해결에 있어서 호주는 긴밀히 조율해야 할 핵심파트너다"며 "한반도 문제에서 일관되게 한국의 입장을 지지해줘서 고맙다"고 밝혔다.

기사인쇄 | 홍정수 기자 jshong204@naver.com

푸드타임즈 댓글 토크0

* 최대 200자까지 작성가능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0/20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2706

Follow ECN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