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gister 2019.09.24 (Tue) KOREA Edition
전체메뉴보기

반려견

건국대 수의대, 진료·수술 실습교육에 국내 첫 동물모형 도입

송고시간 2019.09.03 12:56

[푸드타임스코리아=홍정수 기자]건국대학교 수의과대학은 동물복지에 관한 사회적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동물 희생을 최소화하고 반복적인 실습이 가능하도록 진료와 수술 등 수의학 교육실습에 실제 동물과 거의 유사한 동물모형(실습용 동물 마네킹)을 도입하기로 했다.

이번에 도입한 모델은 개와 고양이의 해부학적 구조와 조직 질감, 혈액순환을 재현해 실감나는 수술 실습이 가능한 모델 7종으로 이를 이용해 봉합 수술부터 채혈·기도삽관·폐음 청진 등 다양한 실습을 반복해서 할 수 있다.


건국대 수의대가 진료·수술 실습교육에 국내 첫 동물모형을 도입했다

특히 혈관과 신경, 근육, 장기구조가 실제 동물과 매우 유사하게 제작돼 동물 체내 관 삽입, 내시경 검사는 물론 장내 이물질 제거와 같은 복강 수술, 중성화 수술, 장기 적출수술 등의 고난도 수술도 가능하다. 해당 모형은 심장과 폐 등도 실제 동물 장기와 매우 유사하게 제작돼 20여 개의 심장·흉부질환 등을 진단하고 치료하는 실습 교육도 할 수 있다.

쿠션 대신 봉합을 연습할 수 있는 '프리미엄 3-레이어 봉합 패치'는 피부와 근막, 근육의 질감을 재현해 실제 수술과 비슷한 경험을 쌓을 수 있다. 심장압박과 인공호흡, 채혈 등을 실습할 수 있는 모형은 개(Critical care Jerry)와 고양이(Critical care fluffy) 모델을 모두 갖췄다.

건국대는 동물모형 도입에 따라 동물복지라는 사회적 인식을 반영한 동물 희생 없는 양질의 실습이 가능해지고 더 많은 학생에 반복적인 실습의 기회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사인쇄 | 홍정수 기자 jshong204@naver.com

푸드타임즈 댓글 토크0

* 최대 200자까지 작성가능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0/20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6188

Follow ECN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