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gister 2023.02.09 (Thu) KOREA Edition
전체메뉴보기

산업

곡물자급률 20% 시대, 국가 식량해결·수출강국 해법 찾는다

송고시간 2022.07.20 18:26

[푸드타임스코리아=홍정수 기자]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우리나라 식량안보와 농수산식품산업의 미래를 논의하기 위해 한국식량안보연구재단(박현진 이사장)과 함께 20일 서울 aT센터에서 '세계 식량위기와 대한민국 식량안보 강화 방안'을 주제로 '대한민국 식량안보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1부에서는 ▲글로벌 공급망 이슈에 따른 국제 곡물 시장 현황 및 전망 ▲최근 국제곡물 가격 상승에 따른 정부조치 및 중장기 대응방안 ▲ 식량안보를 위한 지속가능한 공공비축 확대방안 ▲ 식량안보를 위한 비축곡물의 효율적 가공·이용방안 ▲ 새만금개발 현황 및 방향 등 각계 전문가의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2부에서는 우리나라 식량안보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연구하고 제시하는 한국식량안보연구재단 이철호 명예이사장이 좌장을 맡아 학계, 언론, 업계 등 토론자들과 심층 토론을 펼쳤다.


대한민국 식량안보 심포지엄 현장사진./사진제공=aT

최근 식량안보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관련 특별법 제정 등 제도적 토대 마련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제시됐으며, 민간기업의 해외 농업개발, 곡물 유통망 확보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정책지원 강화를 통해 해외 곡물을 안정적으로 조달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점 등이 강조됐다.

한편, 구조적으로 열악한 식량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새만금을 활용한 국가 식량 생산·가공·유통 기지로 '식량·식품 종합 콤비나트'를 조성하면 유사시 비축기지로서 우리나라 식량안보의 파수꾼 역할을 할 수 있다는 논의도 심도 있게 다뤄졌으며, 에그테크·푸드테크·바이오테크 등 첨단기술 산업을 적극 육성해 식량자급률을 높이는 전략도 제시됐다.

특히, '식량·식품 종합 콤비나트'를 활용하면 국내 식량안보 확보는 물론, 유리한 입지 조건의 이점을 살려 일본·중국·아세안 등 주변국에 식량과 가공식품 등을 공급하는 '동북아 식량·식품 수출 허브'로 발돋움해 미래 대한민국 농수산식품 수출 1천억 달러 시대를 앞당길 것으로 기대된다.

기사인쇄 | 홍정수 기자 jshong204@naver.com

푸드타임즈 댓글 토크0

* 최대 200자까지 작성가능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0/20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5138

Follow ECN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