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gister 2021.05.15 (Sat) KOREA Edition
전체메뉴보기

정치

박병석 국회의장 "대한민국의 정체성 유지하면서 주류사회 진입할 수 있길"

송고시간 2021.04.02 20:54

[푸드타임스코리아=홍정수 기자]타지키스탄을 공식방문 중인 박병석 국회의장은 2일 오전(현지시간) 수도 두샨베의 한 호텔에서 현지 동포 및 고려인 대표와 간담회를 갖고 "이 땅에 사시더라도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주류사회에 당당히 진입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또 "한국인이 중국인으로 오해를 많이 받았다는데 한국인의 정체성 잘 이해하면서 한국인이 타지키스탄 국민들과 친밀하게 되도록 노력해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당부했다.

차주용 한인회장은 "타지키스탄 한국 교민들이 가장 원하는 것은 비행기 직항로가 뚫렸으면 하는 것"이라면서 "우즈베키스탄과 키르기스스탄 등 다른 나라에 비해 인구도 적고 평균고도가 3000m 정도 되다 보니 접근성이 용이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차 회장은 이와함께 "타지키스탄에서 한국어 배우기가 힘들다"면서 "고려인들과 타지키스탄 국민들 중에도 한국어에 관심있는 사람들 많기 때문에 한국문화원이 정식으로 열려서 한국어 교육과정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 의장은 "직항 노선은 에모말리 라흐몬 대통령도 직접 언급했고 현재 큰 틀에서 합의는 됐다. 양국을 직항으로 오고가는 것이 한국의 입장인데 타지크 정부에서는 키르기스스탄을 경유해서 가는 것을 원하고 있어서 조정 문제가 남아있다"며 "합의대로 된다면 직항노선 개설은 시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정휘 타지키스탄 여자 태권도 국가대표 감독은 "타지키스탄 국민들의 태권에 대한 열정이 강하다"면서 "태권도로 한국에 대한 이미지 제고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 빅토르 고려인협회장은 "타지키스탄 고려인들은 우즈베키스탄이나 카자흐스탄 등에 비하면 많지 않지만 타지키스탄 평화 증진과 발전을 위해 많은 일을 했고 이것은 라흐몬 대통령도 안다"면서 "양국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전정휘 감독이 타지키스탄 내전 전에 오셔서 내전때도 위엄있고 당당한 한국인의 위상을 보여주었다는 말씀을 들었다"면서 전 감독을 치하했다.

또한 "고려인들은 한국과 타지키스탄을 연결하는 가교이자 양국 모두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김 빅토르 회장이 자경단 잘 조직해서 내전 때 고려인 사망자가 10명에 불과했단 기록을 봤다. 고려인 보호에 앞장서주시고 양국 수교에도 큰 공헌해주셨다"고 감사 인사를 표했다.

기사인쇄 | 홍정수 기자 jshong204@naver.com

푸드타임즈 댓글 토크0

* 최대 200자까지 작성가능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0/20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3950

Follow ECN News